2009년 하반기 HP가 새롭게 선보이는 PC들을 만나다.

Posted at 2009.10.31 08:30// Posted in 포커스뷰



2009년 10월 26일, 한강변의 잠원동 있는 프라디아에서는 의미있는 발표회가 열렸습니다. 바로 올 하반기부터 2010년을 타겟팅한 HP의 신제품들을 발표하는 자리가 만들어진 것이죠. ‘Thin and Light’, ‘Touch’, ‘Beauty’라는 컨셉으로 진행되는 이번 발표회에는 HP 프레스티지 브랜드 Envy, 오래가는 배터리의 Thin & light 노트북 Pavilion dm시리즈, 미니110 도르트 분체 스페셜 에디션, 11인치 넷북 미니311, 올인원 PC 터치스마트 등 하반기를 공략할 다양한 제품들을 한번에 볼 수 있었기에 상당히 의미가 있었습니다.


발표회장 입구에 세워진 입간판입니다. '내 멋(Style)대로'라는 문구가 눈에 띕니다.


조금 일찍 도착해서 내부 전시회장이 오픈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저 같은 사람들을 위해서 입구에는 HP의 몇가지 제품들을 갖다 놓고 잠시 제품의 구경은 물론 게이밍을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해뒀습니다. 강력한 성능의 HP 파빌리온 엘리트와 올인원방식의 HP 터치스마트 600 및 MS200을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내용 이어서 보기





발표회 시작시간이 다가오자 드디어 발표회장의 문이 열립니다. 본격적인 발표회의 모습과 제품에 대해 보시고 싶으시다면 아래 '2009 HP 신제품 발표회장 계속 보기'를 눌러주세요.



2009 HP 신제품 발표회장 계속 보기






지금까지 2009년 하반기 HP 신제품 발표회장의 모습을 살펴봤습니다. 어떻게 보셨나요? 혹시 어떤 제품이 마음에 드셨나요? 아주 강력하거나 혹은 화려한 제품을 기대했다면 조금은 실망스러울 수도 있겠고, 실질적으로 생활이나 비지니스 환경에 녹아들 수 있는 좋은 성능에 좋은 제품을 찾는 유저분이었다면 몇몇 제품이 마음에 드셨을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HP의 제품들이 시장 트랜드에 걸맞는 외향과 기능 그리고 스타일을 겸비한 제품을 선보이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느껴졌습니다. 보다 늘어난 배터리 타임이나 고급화된 소재가 적용된 씬&라이트 노트북들, 그리고 세심한 디자인적 배려가 돋보이는 올인원 PC들은 HP의 행보에 있어 첨병의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과연 앞으로 HP가 보여줄 '편리해진 나만의 PC'가 어떤식으로 진화될지 기대가 됩니다.

글/사진/편집 : http://hotstuff.kr
제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핫스터프를 +구독해보세요.
   구글 버즈
  1. 2009.10.31 09:07 신고 [Edit/Del] [Reply]
    좋은시간되셨나봅니다.
    hp제품의 새로온 변화 기대가 크네요^^
    저도 hp노트북을 사용하고 있거든요.ㅎㅎ
    한설희 마술사분 직접 뵌적이 있는데 입이 딱 벌어지더군요~
  2. 2009.10.31 10:58 신고 [Edit/Del] [Reply]
    생생한 현장을 생동감있게 담아내셨네요^^
    멋집니다~
  3. 2009.10.31 15:34 신고 [Edit/Del] [Reply]
    저는 모델분들만 보이네요. ㅠㅠ
    요즘은 이번 행사의 트렌드인가 봅니다.
  4. 2009.10.31 21:58 신고 [Edit/Del] [Reply]
    하반기에 제품 발표회가 많군요..
  5. 2009.10.31 22:22 신고 [Edit/Del] [Reply]
    우와.. 키보드 간지나요! >.<
    음.. 카메라 만지작거리느라...
    그나마 컴퓨터에 소홀해졌는데 ㅜㅜ
    요즘 갖고 싶은게 너무 많아서 큰일이예요!
  6. 2009.11.01 12:48 신고 [Edit/Del] [Reply]
    재미난 행사 다녀오셨네요.
    HP 제품들은 일반 유저들에게는 별다른 구미가 당기지 않는 제품인데
    그동안 이미지랑 조금 달라보이는걸요.
    그래도 아직 부족해 보입니다.^^
    • 2009.11.01 15:52 신고 [Edit/Del]
      네에 저도 동감을 하는 바입니다.
      그런데 곰곰히 생각해보면 프리미엄 디자인을 추구한다고 해서 애플의 위상을 넘는다는 것은 무리가 있습니다. 그리고 그런 전략은 되려 독이될 가능성이 있죠. 애플스러운 디자인을 자기네들의 아이덴티티로 삼아 독특한 디자인 DNA로 꾸며낸 아이리버가 엄청난 적자를 기록하며 입방아에 오른 것이 이를 대변합니다. 그정도의 위상을 갖춘 것은 단순히 '좋은 디자인'과 '프리미엄한 소재' 그 이상의 뭔가가 있는 것이죠. 다행인점은 HP가 그리 만만한 규모의 회사는 아니라는 점과, 이런 규모의 회사가 좀 더 프리미엄한 감각을 담기 위해 노력해서 프리미엄에 대한 인식을 하지 않는 일반 PC유저들에게 그런 감각을 고민하게 만들도록 노력하는 점에 주목해야 하지 않을까 싶어요^^ 언젠가는 HP도 우리의 눈과 마음을 확! 끌어당길 그런 제품을 선보일 날이 있겠지요~
  7. 2009.11.01 17:41 신고 [Edit/Del] [Reply]
    요즘은 발표장소도 독특한 곳을?? 선택하는거 같네요.
    근데 저 티스토리 로긴중에 글을 쓰는데 왜 로긴할거냐는 메세지가 뜨나요? 음..확인 누르면 바로 또 되는건?? 저의 컴이 문제일까요? ㅎㅎㅎ
    • 2009.11.01 17:49 신고 [Edit/Del]
      티스토리에 로긴되어 있더라도 타 블로그를 다니다보면 다시금 로긴해야 하는 경우가 생기더라구요? 저 같은 경우 해당 블로그의 Write를 다시 누르거나 Admin을 눌러준 뒤 쓰곤 합니다.. 이런 문제와 연관이 있지 않을가 싶기도 해요. 미미씨 문제만은 아니라 생각해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