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호이어의 기술과 디자인을 집약한 슈퍼폰, 람보르기니폰

Posted at 2009.11.06 11:00// Posted in 트랜디뷰/모바일통신


람보르기니폰의 컨셉폰이 되었던 MERIDIIST


남자들이 가장 탐을 내는 핫스터프 중 하나는 바로 시계입니다. 단순히 시간을 의미할 수 있는 이 시계는 그 브랜드와 가격, 그리고 디자인에 따라서 그 사람의 감각은 물론 능력 및 재력까지도 노출시키는 수단으로 활용되곤 합니다. 일본산 쿼츠시계에 의해 초고가 시계 시장은 몸을 크게 움츠렸지만 그 기나긴 터널을 지나서는 뜨거운 태양아래 활황을 보이는 시장이 바로 이 고급시계 시장입니다. 다양한 와치메이커들은 자기들만의 기술력과 빼어난 디자인을 바탕으로 고급시계 시장을 노크하고 있는데요, 최근 태그호이어는 이런 시계기술에 IT기술을 접목하고 디자인을 덧대어 슈퍼폰인 람보르기니폰을 출시했습니다.



람보르기니폰의 컨셉이 보인 것은 비단 최근의 일이 아닙니다. 과거 MERIDIIST라는 이름으로 이미 그 컨셉이 공개된 바 있죠. 하지만 이번에 태그호이어는 바로 이 MERIDIIST에 대한 보다 정확한 정보를 비롯해 '메리디스트(MERIDIIST) 오토모빌 람보르기니'라는 정식명칭도 덧붙였습니다. 'Time in Hand'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선보인 이번 람보르기니폰은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의 최신 기함 LP640을 컨셉으로 디자인되었다고 합니다. 이를 위해 과거의 컨셉디자인과는 달리 버튼의 일부를 람보르기니를 상징하는 황소장식으로 교체하고 뒷면은 마치 LP640의 엔진커버를 본딴듯하게 했으며 람보로기니 글씨와 더불어 한정판임을 의미하는 시리얼넘버가 인그레이빙되도록 했습니다. 스테인리스와 티타늄 소재를 사용한 람보르기니폰은 디자인 뿐 아니라 성능도 좋아 호평을 받고 있는데요, 최대 통화시간은 7시간, 최대 대기시간은 무려 28일이나 간다고 합니다. 특히 흡족한 점은 와치메이커의 특색을 드러내기 위해 휴대폰 위쪽으로 살짝 틀어진 면을 두어 여기에 시간을 표시하게 했다는 점입니다. 덕분에 어떻게 보면 하이테크 시계 같기도 합니다. 가격은 880만원이고 전세계에 단 1963대만 한정으로 판매됩니다. (1963은 페루치오 람보르기니(Ferruccio Lamborghini)가 트랙터 사업의 성공을 기반으로 이탈리아에서 스포츠카 제조사를 설립한 시기이기도 합니다.)하루가 다르게 최신 휴대폰이 출시되는 요즘, 이쯤되면 애착과 관심을 가지고 휴대폰 10년쓰기 운동에 선봉에 설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출처 : TagHeuer
글/편집 : http://hotstuff.kr


제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핫스터프를 +구독해보세요.
   구글 버즈
  1. 2009.11.06 16:03 신고 [Edit/Del] [Reply]
    캬~ 디자인 죽이네요...
    헌데 시계가 윗면에 붙은 이유는 대충 알겠네요...ㅋㅋ 외국사람들은 젊은사람이고 어르신들이고
    다들 허리에 헨폰을 차고 다니는경우가 많아서?
  2. 2009.11.06 16:35 신고 [Edit/Del] [Reply]
    이 폰 이웃 블로거님 포스팅에서도 봤는데 가격이 ㅎㄷㄷ 그림의 떡이에요 ㅎ
    • 2009.11.07 21:43 신고 [Edit/Del]
      후덜덜이라도 좋으니 우리나라에서도 좀 출시되었으면 싶어요. 전세계의 태그호이어 매장 가운데 가장 큰 매장이 청담동에 있는데 이런건 한번쯤 전시해주면 좋겠네요. 가서 만지작 만지작 거리기라도 해보게요^^
  3. 2009.11.07 10:20 신고 [Edit/Del] [Reply]
    와우~ 완전 멋진데요^^
    하나만 가져봤으면.ㅎㅎ
    주말 즐겁게보내세요^^
    • 2009.11.07 21:43 신고 [Edit/Del]
      왜그러세요~ 라이너스님! 명품폰 하나 안가지고 계신 분들처럼?!(개그버젼ㅋㅋ)
      누가 줘도 맘편하게 가져다닐 수 없는게 바로 이런폰 아닐까요?ㅎㅎ
  4. 2009.11.07 20:35 신고 [Edit/Del] [Reply]
    디자인이 장난이 아니군요! 디자인도 디자인이지만 가격이 입이 벌어질만 합니다.. ㅎㄷㄷ;;
    • 2009.11.07 21:44 신고 [Edit/Del]
      그만큼 신경을 썼고 또 브랜드까지 갖추고 있으니 당연한 결과다 싶어요(라고 생각하지만 넘 비싼건 사실이죠?). 일반폰에 비해 통화품질이 10배정도 더 뛰어나다면 금상첨화겠지요?
  5. 2009.11.07 21:48 신고 [Edit/Del] [Reply]
    디자인이 와웅 하군요^^
    람보르기니.흐..력셔뤼하겟죠?
  6. 2009.11.07 22:05 신고 [Edit/Del] [Reply]
    헛..880만우ㅠㄴ요?
    헛ㄱ 글씨도 안서지네욤....ㅋㅋ
    떨려서리....근데 한대 있으면 진짜로 폼나겠는데요..ㅎㅎ
    • 2009.11.07 22:47 신고 [Edit/Del]
      말이 880만원이지 불과 1~2년전에는 소형차 한대값에 육박하는 금액이죠...ㄷㄷ 그나마 알아주는 분들이 있으면 다행인데 몰라봐주면 슬프겠지요?
  7. 2009.11.07 22:09 신고 [Edit/Del] [Reply]
    태그호이어,람보르기니..
    두말할 필요없네요.ㅎㅎ
    침만 흘려놓고 갑니다.~
  8. 2009.11.07 22:16 신고 [Edit/Del] [Reply]
    저 비싼 폰도 한국에 들어와 허리에 차고 다니면 아이들에게 아저씨라고 놀림받을듯 합니다 ㅎㅎ
    • 2009.11.07 22:49 신고 [Edit/Del]
      ㅎㅎ 일단 허리에 찰때부터 명품으로서의 가치가 다소 떨어진다 싶죠? 모르죠 루이뷔통에서 벨트와 결합된 특별 액세서리를 내준다면 생각이 달라질지도요^^;
  9. 2009.11.07 22:22 신고 [Edit/Del] [Reply]
    보기만 해도 그 위용이 대단하게 느껴지는군요. 람보르기니는 언젠가는 제가 꼭 타게 될(?) 드림카이기도 한데...람보르기니폰과 결합하면 아주 멋질 듯.ㅋㅋㅋ 대체 그 날은 언제 올지..여전히 암담하지만.

    그런데 핫스터프님도 아이맥을 쓰시는군요. 전 맥북...^^ 물론 소니 바이오도 있지만 바이오는 먼지만 쌓여가고 있어요. 그리고 신형 아이맥을 지금 눈여겨 보고 있답니다. 매직마우스와 무선 키보드도 기본 제공된다고 하니,
    신형 맥북 라인보다는 차라리 나을 듯하고... 예약구매를 할까 하다가 일단 저는 제가 직접 들고 오는 그 흥분된 기분을 즐기기 때문에 국내 스토어에 나오기만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어요....
    ^^
    행복한 휴일 보내세요.
    • 2009.11.07 22:53 신고 [Edit/Del]
      저 시계, 그리고 꽤 잘 눌러질 것 같은 키패드가 특히 마음에 듭니다. 소재 또한 일품이구요. 전 아이맥을 2년 몇개월전에 사서 아직도 잘 쓰고 있습니다. 그때 이런저런 사정으로 24인치모델을 몇대나 구입했는데 확장성이 떨어져서 그렇지 그래픽작업이나 일반 웹서핑에서도 큰 만족을 주더라구요. 특히 초기모델인만큼 화면이 무광인지라 좀 덜 선명해보이긴 해도 밝은곳에서도 작업이 수월해서 신형에 비해 나름 매력도 있고요. 다만 이번에 나오는 27인치 모델은 조금 욕심이 나기도 합니다. 욕심은 끝이 없는지라 24인치도 크다 싶다가도 30인치 시네마디스플레이를 보니 확 질러보고 싶더라고요. 내심 30인치 아이맥을 기대했는데 27인치라서 약간 아쉽지만 27인치가 어디에요^^
  10. 2009.11.08 14:14 신고 [Edit/Del] [Reply]
    디자인 독특한데요...
    근데 여자분들이 사용하기에는 살짝 투박한 느낌도 들어요^^
  11. 2009.11.09 14:17 신고 [Edit/Del] [Reply]
    저런 핸드폰을 사면 10년이 아니라 죽을때 까지 써야하겠는걸요..ㅎㅎ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