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적인 트랜드와 감각으로 재해석한 포르쉐 뉴 928

Posted at 2009.11.19 23:34// Posted in 트랜디뷰/운송수단



"구관이 명관이다"라고 하는 옛말이 있습니다. 말 그대로 이전 것이 새로운 것보다 낫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우리는 매일 수많은 신제품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런 제품들이 매번 마음에 들 수는 없습니다. 그럴때마다 우리는 이 오래된 말을 떠올립니다 "구관이 명관이다"라며 아쉬움으로 돌아서는 것은 어쩔 수 없는 현실입니다. 하지만 한번 제대로 된 제품을 만들어 냈다고 해서 그 제품에 빠져 너무 오래도록 심취하면 안됩니다. 그런 상황이 되면 구관이 명관이라는 말 대신 "한물 갔다"라는 뼈저린 말을 들어야 합니다. 그야말로 구시대의 유물이 되어가는 셈입니다. 그런점에서 얼마전 선보인 포르쉐의 신모델 포르쉐 928은 또 다른 의미로 다가옵니다.

이차가 무려 30여년전 선보인 디자인이라는게 믿겨지세요?


포르쉐 928을 현대적으로 해석한 포르쉐 뉴 928, 이로써 5세대 모델이 됩니다.


요즘 포르쉐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습니다. 물론 늘 새로운 기술과 새로운 능력으로 우리의 지갑을 한탄하게 만들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과거의 영화에만 머무르지 않고 있다는 것이 보입니다. 일례로 매니아들에게 그렇게 욕을 먹어가면서도 SUV 카이엔을 출시해서 보란듯이 성공했고, 최근에는 포르쉐 역사성 최초로 스포츠카의 아이덴티티 중 하나인 2도어를 벗어나 4도어에 무려 4인승의 럭셔리 스포츠카인 파나메라를 선보이기까지 합니다. 그리고 얼마전 포르쉐는 과거의 모델을 새롭게 해석한 포르쉐 뉴 928을 선보였습니다.1978년부터 1995년까지 생산된 포르쉐 928을 베이스로 한 이번 포르쉐 뉴 928은 종전 모델이 가진 아이덴티티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것이 특징입니다. 무려 1억 1천유로를 투입하여 개발한 이번 모델은 최근 출시된 파나메라 플랫폼을 이용한 2도어 모델입니다. 그래서일까요? 2도어이지만 파나메라의 아이덴티티를 이어받아 4인 시트로 구성되어 있으며, 전체적인 룩이 파나메라의 스타일과 닮아 있습니다. 이번 포르쉐 뉴 928은 종전 포르쉐 928이 지녔던 수퍼카의 명성에 걸맞게 FR GT의 고성능 차량으로 제작되었으며, 페라리 599GTB나 애스톤마틴의 DB9등과 경쟁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야말로 별들의 전쟁이 시작되는 것이죠. 포르쉐 뉴 928은 상시 4륜으로 구동되며 4.8리터에 400마력의 V8 모델을 비롯해 500마력에 이르는 터보모델, 그리고 하이브리드 플랫폼이 추가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가격은 6만유로~12만유로 가량으로 짐작되고 있습니다. 계속된 진보와 도전의 포르쉐, 우리의 마음속에 품고 있는 포르쉐라면 응당 그래줘야 할 것 같습니다. 과거의 스타일을 재해석했지만 "온고지신"의 매력이 느껴집니다. 그런데 왠지 모르게 4도어보다 2도어에 끌리는 것을 보면 스포츠카에는 2도어가 제격인 모양입니다 :)

출처 : autoexpress
글/편집 : http://hotstuff.kr

제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핫스터프를 +구독해보세요.
   구글 버즈
  1. 2009.11.20 00:50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2009.11.20 04:54 신고 [Edit/Del] [Reply]
    전 오늘 기사보다가, 초코렛으로 덮힌 포르쉐를 보았습니다 ㄷㄷㄷㄷ
    언제 한번 타보나, 저의 로망! 흑흑...
    죽기전에 한번 몰아봤으면 좋겠네요 ㅎㅎ
    • 2009.11.20 23:47 신고 [Edit/Del]
      진귀한 것을 보셨네요. 탈 기회는 많습니다. 다만 살 기회가 부족한 것일 뿐이죠^^ 포르쉐앞에서 당당한 악랄가츠님이 되세요~! (그러나 실상은 저도 ㄷㄷ)ㅋㅋ
  3. 2009.11.20 07:47 신고 [Edit/Del] [Reply]
    말씀대로 포르쉐의 맛은 2도어!
    갑자기 스쿠프가 생각나네요.ㅎㅎ
    • 2009.11.20 23:48 신고 [Edit/Del]
      예전 직장에서 스쿠프를 그렇게 예찬하던 상사가 생각납니다..ㅋㅋ 알파엔진이 어떻고, 성능이 어떻고.. 여튼 그 당시에는 파격적인 자동차였죠~
  4. 2009.11.20 11:39 신고 [Edit/Del] [Reply]
    넘 멋진 포르쉐라 남자분들은 욕심낼만하겠어요..^^
    나두 한번 타 봤으면..ㅎ ^^*
  5. 2009.11.20 15:49 신고 [Edit/Del] [Reply]
    ㅠㅠ 정말 예쁘네요

    ㄷㄷㄷ;;; 잘 보고 가요 ^^
    • 2009.11.20 23:49 신고 [Edit/Del]
      네! 최근 포르쉐 파나메라도 그렇고 뉴928도 그렇고 참 잘 뽑아내는 것 같아요. 언젠간 한번 직접 소유하고 싶다는 욕구를 자극시키는 것 같습니다@_@
  6. 2009.11.20 17:59 신고 [Edit/Del] [Reply]
    더늙기 전에 한번 타봐야 하는데 말이죠 ㅋㅋ 현실은 시궁창 ㄷㄷㄷ
  7. 2009.11.20 18:54 신고 [Edit/Del] [Reply]
    하늘에서 돈이 수두룩하게 떨어지면 제가 하나씩 지를텐데...ㅎㅎㅎ
    그래서 핫스터프님도 태워드리고~^^
  8. 2009.11.20 23:28 신고 [Edit/Del] [Reply]
    차에 대해서는 할말이 없습니다. -.-;
  9. 2009.11.21 11:35 신고 [Edit/Del] [Reply]
    아웅.. 포르쉐.. 조수석에 살짝 안자 볼수나 있을련지.. 이젠 우리나라 모터쇼에는 들어올것 같지도 않고 말이죠..흑..ㅠㅠ
  10. 2009.11.21 23:46 신고 [Edit/Del] [Reply]
    많이 변했군요~ 더욱 날카로와졌어요.. 남자는 역시 포르쉐!!
    • 2009.11.22 01:19 신고 [Edit/Del]
      네, 포르쉐가 슬슬 변화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입니다.
      남자와 포르쉐는 너무나 잘 어울리는 한쌍이죠^^
      (물론 김혜수가 타는 포르쉐도 멋있긴 합니다만요~)
  11. 2009.11.22 01:21 신고 [Edit/Del] [Reply]
    남자의 로망~~이죠..^^

    근데 참 슬픈현실...

    젊었을때 뚜껑없는 차 몰아보는게 소원인데..
    나중에 나이들어서 컨버터를 사면..흑흑..

    늙어서 타도 괜찮겠죠?^^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