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장감을 풀 수 없는 강력한 스릴, '2012' 고해상도 트레일러

Posted at 2009.10.27 19:17// Posted in 트랜디뷰/영화


요즘 TV를 보면 환경오염과 CO2 증가로 인한 지구온난화가 우리에게 엄청난 위협이 될 것이라는 내용의 다큐멘터리를 심심찮게 볼 수 있습니다. 문제는 그런 내용들이 그저 아주 먼 미래의 이야기가 아니라 실증적인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가까운 미래라는데 더 큰 우려와 걱정이 되는 상황이죠. 그런 상황을 반증이라도 하는 것 일까요? 최근 몇년간을 보면 재난영화들이 꽤 많이 선보여진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역시 국내 최초의 재난영화인 '해운대'가 개봉되었었고 다소 부족한 CG를 스토리로 보완하며 천백만 관객을 모은 영화로 기록되었습니다. 그러고보면 지금껏 재난영화들은 꽤 좋은 흥행성과를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 생각되는데요, 조만간 새로운 흥행기록을 세울만한 엄청난 영화가 개봉됩니다. 바로 '2012'죠.

시작부터 끝까지 엄청난 스케일의 재난을 보여주는 2012의 트레일러

2012는 불과 3년후의 이야기를 다룹니다. 고대 마야문명부터 꾸준히 이야기 되어 온 인류의 멸망이 닥치는 해를 말합니다. 결국 2012년, 고대인들이 경고하고 예언했던 대로 지구 곳곳은 지진, 해일, 화산폭발 등 상상할 수 없는 수많은 재난들이 일거에 닥치게 됩니다. 예고편만 봐서는 인류가 도저히 살아남을 수 없을만큼 너무나 막강한 재난들을 접하게 되죠. 영화에서 존쿠삭이 분한 잭슨 커티스는 가족여행을 즐기던 중 인류 멸망의 시기를 대비한 정부의 비밀계획을 알게 되고, 그 계획은 영화를 통해 실현되게 됩니다. 이미 재난영화에 익숙한 우리들이 이 영화에 주목을 하는 이유는 바로 엄청난 스케일의 CG에 있습니다. 지금껏 재난영화를 통틀어 이처럼 방대하면서도 장시간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재난 모습을 담은 영화를 찾는것은 쉽지 않겠다 싶을 정도로 긴장과 이완의 반복을 통한 접근보다 1분 1초도 쉬지 않고 눈과 심장을 강력하게 자극해 마치 재난영화속 주인공이 된 듯한 느낌을 느끼게 합니다. 어찌보면 진부할 법한 재난이라는 소재를 방대한 스케일의 그래픽과 스릴감넘치는 스토리로 구성한거죠. 과연 정부가 준비한 비밀스런 계획이 뭔지, 그리고 단 한명도 살아남기 힘들 것 같은 이런 극한의 환경에서 인류는 명맥을 이어나갈 수 있을지는 11월 12일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완전 기대중인 '핫'한 영화입니다.
글/편집 : http://hotstuff.kr

제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핫스터프를 +구독해보세요.
   구글 버즈
  1. 2009.10.27 19:39 신고 [Edit/Del] [Reply]
    핫스터프님 리뷰를 보니... 영화가 상당히 기대되는데요...
    엄청난 스케일이 보고 싶어집니다... 2012년의 재난은 없겠죠.. ㅎㅎ
  2. 2009.10.27 20:29 신고 [Edit/Del] [Reply]
    그러고보니..제목이 3년뒤네요..
    사실..첨 제목을 흘끗봤을때는...글로 인식되기보다..걍 영화제목이려니 하고..이미지로 인식되서 그런지는 몰라도 간과했었거든요...
    갑자기..와닿는다는,.,ㅎㅎ
  3. 2009.10.27 21:40 신고 [Edit/Del] [Reply]
    엄청난 스케일의 재난영화라고 하니 구미가 당기는군요
    기대가 됩니다.
  4. 2009.10.27 22:04 신고 [Edit/Del] [Reply]
    엄청난 스케일로군요.2012년에 지구가 멸망한다는 소리가 들리고 있던차에 얼마전에는 나사가 그것을 부인하는 발표도 했죠. 정말 2012년 지구가 멸망할지 걱정이 앞섭니다(?) 이 영화를 통해 인류의 미래에 대해 생각하는 계기가 될 것 같습니다^^
  5. 2009.10.28 00:04 신고 [Edit/Del] [Reply]
    이거 꼭볼꺼에요 ㄷㄷ 슈퍼 초 기대작입니다. 예전에도 예고편 보고 완전 반해서 ㄷㄷㄷ
  6. 2009.10.28 01:09 신고 [Edit/Del] [Reply]
    스케일이 굉장해 보이더군요..
    저도 무척이나 기대하고 있는 영화에요..아들녀석도 어디서 봤는지..지구 멸망이 온다고 한걱정 하고 있..--;
    • 2009.10.28 02:14 신고 [Edit/Del]
      아주 먼 미래라면 그래도 왠지 방관자적 입장이 되곤 하는데.. 얼마전 본 디스트릭트9도 그렇고 2012도 그렇고 멀지 않은 미래이기에 은근히 걱정도 되고 그런;;;
  7. 2009.10.28 10:42 신고 [Edit/Del] [Reply]
    제가 무척이나 좋아하는 장르네요. 꼭 봐야겠습니다.
    예고편 봤는데 뭐 살아날 수 있는 방법이 없겠던데요.
    주인공의 운전 실력은 끝내주네요.ㅎㅎ
  8. 2009.10.28 10:56 신고 [Edit/Del] [Reply]
    포스터만 보더라도.. CG의 엄청난 힘이 느껴지네요..+_+
  9. 2009.10.28 12:15 신고 [Edit/Del] [Reply]
    어제 이거 술자리에서 먼저 보신분이 상당히 재미있다고 꼭 보라고 해서 살짝 기대중입니다.
  10. 2009.10.28 14:14 신고 [Edit/Del] [Reply]
    재난영화는 전달되는 메시지도 명확하고
    스케일도 커서 저도 빼먹지않고 꼭 보고있습니다.
    이거 기대되네요~
    • 2009.10.29 21:54 신고 [Edit/Del]
      재난영화를 보면 실제 지구에서 우려되는 상황이 한두가지가 아니지만 베베꼬이지 않은 직설적인 구성은 또 다른 방식으로 영화에 빠져들게 하죠.
  11. 2009.10.28 19:05 신고 [Edit/Del] [Reply]
    정말 너무너무 기대가되는 영화입니다~ 휴~
  12. 2009.10.31 03:01 신고 [Edit/Del] [Reply]
    저도 완전 기대하고 있어요!!! 언제 개봉하나...
  13. 2009.10.31 22:07 신고 [Edit/Del] [Reply]
    전 이런류의 영화 참 좋아해요
    뭔가 망하고 때려부숴지는... -_-;;;;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