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알고 있던 슬림의 공식을 깨는 노트북, 델 아다모 XPS

Posted at 2009.10.13 22:55// Posted in 트랜디뷰/컴퓨팅



요즘 노트북 시장은 누가 더 얇고, 가볍고 그리고 힘쎄고 오래가는지에 대한 치열한 경쟁으로 뜨겁습니다. 전통적인 강자는 역시 소니죠. 그동안 소니는 우리의 눈을 의심케 하는 두께와 무게를 무기삼아 진정한 테크니션의 면모를 보여왔습니다. 비록 눈 튀어나올 가격도 같이 덤으로 따라왔지만, 스타일리시와 럭셔리 두가지 키워드라면 가격의 벽은 쉽게 깨질 수 있었습니다. 최근 소니는 자신들의 장점을 무기삼사 바이오 X라는 신모델을 선보였습니다. 13.9mm의 슬림한 두께에다가 제일 가벼운 제품은 700g에 불과한 이 제품은 '역시 소니'라는 명성을 더욱 공고히 해줬습니다. 그러나 세상이 많이 변한것일까요? 소니가 한창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는 이 시점, 소니에게 어퍼컷을 날릴만한 제품이 선보여졌습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델(Dell)입니다.


델 아다모 XPS로 명명된 이 제품이 놀라운 이유는 노트북의 두께가 고작 9.99mm에 불과하다는 점입니다! 거기에 맥북에어처럼 모서리쪽을 매끄럽게 뽑아낸 덕분에 9.99mm라는 두께가 더 얇아 보이는 착시현상까지 만들어냅니다. 매끄러운 라인과 금속질감은 마치 외계인의 우주비행선을 보는 것 같은 느낌입니다. 1cm라는 것이 수치상으로는 '머 그까이꺼'라고 말할 수도 있겠지만 가까운 곳에 있는 자를 꺼내서 1cm를 확인해본다면 그저 신기할 따름입니다. 델 아다모 XPS는 이 얇은 두께의 공간에 노트북이 가져야 할 많은 것을 몰아넣었습니다. 아직 정확한 스펙이 나오지 않았지만 두께만으로도 강한 임팩트를 남기는 제품이 바로 델 아다모 XPS입니다. 노트북의 두께, 과연 어디까지 발전할까요?

출처 : Gizmodo
글/편집 : http://hotstuff.kr
제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핫스터프를 +구독해보세요.
   구글 버즈
  1. 2009.10.13 23:58 신고 [Edit/Del] [Reply]
    히야~ 전 언제 이런거 한번 써볼까요? ㅋ
    제가 지금 쓰고 있는 후지쯔도 노트북 치고는 가볍고 얇은 편인데 말이죠~
    이번 델 모델이나 소니 모델을 보면 후지쯔는 참 너무 거대하네요~ ㅋ
    • 2009.10.14 01:48 신고 [Edit/Del]
      쓰고싶지 않으셔도 한 2년정도뒤에는 이정도의 노트북이 보편화되어 사용하시게 될 것 같습니다. 저도 2년정도 전에 산 노트북과 최근에 산 노트북이 있는데 두 모델 보면 참 격세지감을 느끼곤 해요..ㅎㅎ;;
  2. 2009.10.14 01:01 신고 [Edit/Del] [Reply]
    도시바꺼 쓰고 있는데..작년에 샀는데..너무 후지게 느껴져요..ㅎㅎ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것 같네요 정말..^^
    좋은밤되세요~
    • 2009.10.14 01:50 신고 [Edit/Del]
      아마 마음에 쏙 드는 최신트랜드의 노트북을 기다렸다가는 늙어죽을때까지도 사기 힘든게 요즘세상이죠?차도 마찬가지고 모든 물건들이 마찬가지입니다. 그러니 정신 바짝 차리고 트랜드에 뒤쳐지지 않도록 스스로 체득해야 합니다..ㅋㅋ 돈나무님도 좋은 꿈 꾸시길 바랍니다^^
  3. 2009.10.14 08:58 신고 [Edit/Del] [Reply]
    이건 무슨 파리채 두께 같아보이네요.ㅎㅎ
    이러다 종이한장 두께도 나오는게 아닌지....ㅎㅎ
  4. 2009.10.14 12:00 신고 [Edit/Del] [Reply]
    정말 저게 무슨 두께인지...
    너무 얇아서 베이는거 아니에요? ㅎ
  5. 2009.10.14 19:32 신고 [Edit/Del] [Reply]
    저걸.. 부서질까 들고 다닐수나 있을까요.. 얇은것도 좋지만.. 저건 정말 엄청나군요 ...ㄷㄷㄷ
  6. 2009.10.15 00:16 신고 [Edit/Del] [Reply]
    기즈모도에서 보니 델은 정말 얇더군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